고흐에 관한 EBS 다큐멘터리에서 인상적으로 남았던, 고흐가 렘브란트 전시회에 갔던 일화.
(물론 정확한 기억은 아니다...)

언젠가 고흐는 친구와 함께 '렘브란트' 전시회에 갔다.
밀레와 함께 고흐가 가장 존경하는 렘브란트의 작품에 고흐는 홀린 듯 빠져들었다.
작품을 모두 둘러본 친구는 고흐에게 이제 그만 나가자고 말했다.
고흐가 대답했다.
"조금만 더, 조금만 더."

전시회 폐관시간이 다가오자 친구는 고흐에게 재촉했다.
고흐가 대답했다.
"이 작품을 20분만 더 볼 수 있다면, 내 남은 생애의 20년과 맞바꿔도 아깝지 않을텐데..."

그 작품 제목이 기억나지 않는다.
그 작품은 무엇이었을까...


*
어제 끝난 반 고흐전 막차 탔다.
그저께 우연한 기회에 초대장이 생겨서, 까맣게 잊고 있던, 반 고흐전에 가게 된거다.
예상은 했지만, 입장까지 족히 50분은 걸린 것 같다.
아무튼 토요일 저녁에, 우연히 생긴 두 장의 초대장, 그 중 한 장을, 나는 그렇게 사용했다.
나머지 한 장은  아직 표를 구입하지 않은 어떤 여자 커플에게 줬다.
입장을 위해 기다리고 있는 동안, 그녀들 중 한 명이 고맙다며 사탕 두 개를 주더라.
처음 먹는 사탕이었는데, 참 맛있었다.


* 아우라
발터 벤야민은 [기술 복제 시대의 예술작품]에서 고전적인 예술작품의 유일무이한 '현존성'과 그 현존하는 예술작품과 관객, 보고 있는 자와의 교감을 '아우라'란 말로 표현한다. 그 아우라는 '거기/그 때'가 아니면 존재할 수 없는, 제한적인 공간과 시간의 실존적 조건에 갇혀 있는 지극히 '개인적인' 만남이다.

복제기술의 발달은 고전적인 예술작품과 그 관객 사이를 둘러싼 신비로운 공기들... 그 아우라를 파괴한다. 그것이 아쉽다는 것인지, 혹은 그냥 그렇다는 것인지... 나는 잘 모르겠다. 영화 예술의 탄생으로 상징되는 '복제 기술'에 의한 표현양식들은 이전의 관극태도와는 전혀 다른, 기존에 있어왔던 작품과 관객의 교감의 풍경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의미를 부여했던 것만은 분명할테다.

여러번 읽었지만, 여전히 명료하게 이해되지 않은 이 짧은 에세이에서 벤야민이 말하고 싶은 건 무엇일까. 물론 그런 건 아무래도 좋다. 벤야민은 마치 자신이 사랑하는 책들, 그 책들의 현존성, 그 책들의 물질성에 대해 보냈던 그윽한 응시를 '그 때/거기'에서만 현존할 수 있는 어떤 예술작품에 보냈으리라. 벤야민이 고흐의 '아이리스'를 바라보는 그 눈동자를 문득 나는 상상한다. 물론 그 눈동자는 그저 희미하게, 그저 실루엣으로 그려질 뿐이지만..


* 아이리스 (Irises)
압도적인 생명력. 금방이라도 눈 앞에서 터져나올 것 같은 생동감. 그런데 그것들은 놀랍게도, 이미 죽어가고 있다. 쓰러지고 있다. 피흘리고 있다. 그 하나 하나의 꽃잎들은, 이파리들은 서로 다른 실존의 풍경 속에 있는 '삶'인 것만 같다.

생명으로 불타던 그 푸른 빛들, 그 푸른 꽃잎들과 이파리들은 이미 죽음이었다. 하지만 그 죽음들 속에 여전히 생명이었던 기억이 붙잡고 있는 상상과 욕망들은 가득하다. 그리고 이 모든 것들을 감싸는 따뜻한 손...

'아이리스' 안에는 천사와 조랑말을 탄 사제와 그에게 기도하는 아이들이 있다. 거기에는 새들과 벌거벗은 여인들이 있고, 새들을 날개를 펼치고 날아오르며, 벌거벗은 여인들은 소파에 누워 있는 삐에로와 장난스런 키스를 나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쉽게도...
지금 당신이 보고 있는 건 아이리스가 아니다.


*
김현은 황지우의 시를 이야기하면서 '타오르는 불의 푸르름'이라고 말했다.
아이리스는 그 말을 떠올린다.
그 푸른 빛들, 그 푸른 죽음들, 하나 하나의 꽃잎들과 이파리들이 만들어내는 욕망과 상상, 그 속에 감춰진 꿈꾸는 듯한 소망은 그렇게 푸르게 푸르게 타오른다.
영원히 꺼지지 않을 그 푸르른 불덩어리들...
지금도 그 푸른 꽃잎들은 푸르게 타오르고 있을테다.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inoci.net/trackback/465

  1. Subject : 불멸의 화가라고 불리우는, Vincent Van Gogh.

    Tracked from Dr.Think+ 2008/03/25 23:28 del.

    생전에는 그저 미치광이로 취급받으며 정신병원에서 쓸쓸이 죽어야만 했던 모진 인생이었으나, 죽은지, 100여년이 지나선 최고 중의 최고라고 불리우는 Vincent Van Gogh.. 시대를 앞선 자는 언제나 외롭기 마련이다.. 2008년 3월 13일. 비가 올듯 말듯한 궂은 날씨에 제법 쌀쌀한 바람이 분다. 서울시립미술관은 처음 가보는 곳이었다. 게다가, 전시회를 혼자 가보는 것도 또한 처음이었다. 전날 밤 내 자신을 그려보며, 설레임과 흥분으로 가득..

댓글

댓글창으로 순간 이동!
  1. BrainN 2008/03/17 10:45

    저도 일요일에 가서 보았는데 2시간 기다려서 봤어요ㅠㅠ
    50분이면 그래도 양호하시네요....ㅋ
    고흐의 유명작품은 자화상 하나 있던것같네요ㅋ
    사람도 많아서 제대로 보지도 못하고 담번에는 쫌 사람이 적을때 일찍 가서 봐야겠다는 생각밖에는 안 들던데ㅋ
    잘 보셨어요?
    사람 많았쬬?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3/17 11:48

      ㅎㅎ
      최악의 순간에 다녀오셨군요. : )

      자화상은 개인적으로는 기대만큼 인상적인 작품은 아니었구요.
      그런데 위 '아이리스'는 그 작품만 40, 50분은 본 것 같습니다.
      눈을 뗄 수 없는 압도적인 울림이 있어서 말이죠.

      사람 정말 무쟈게 많더군요.
      너무 걸어서 다리도 좀 많이 아팠구요.

  2. 알게뭐야 2008/03/17 10:49

    전시회를 다녀오셨군요. 저런 그림은 진본을 구경해야 하는데...^^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3/17 11:50

      그러게요.
      저는 솔직히 모사본이나 복사본을 봐도 뭐 그려려니.. 하는 사람인데요.
      고흐의 작품들은, 특히 아이리스는 위에 올린 이미지파일은 그 감동의 1/10000000000도 전해주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3. OldBoy 2008/03/17 16:02

    저도 꼭 가서 보고 싶은 전시였는데, 끝내 놓치고 말았습니다. ㅠㅠ
    언젠가 또 기회가 오겠지요? 아니, 오길 바라고 살렵니다. 흑흑흑흑...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3/17 21:31

      앗, 이게 누구십니까? : )
      올드보이님 너무 반갑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댓글창에서 만나뵙네요.
      언젠가 기회가 오겠죵! ㅎㅎ

    • OldBoy 2008/03/17 22:12

      댓글은 안달아도 리더기로 구독은 꾸준히 하고 있습니다. :-)

    • 민노씨 2008/03/17 22:16

      고맙습니다. : )

      요즘 '로스트 시즌 4' 때문에 기분 좋으시겠네요.
      저도 로스트 시즌 4 초기 에피소들은 (이것이 본질적으로 미끼즘 ㅡㅡ; 이라고 생각하긴 하지만) 최고라고 봅니다.
      물론 에피소드 '지연'은 여전히 다른 에피소들에 비해서 대충이즘에 의해 만들어져 아쉽긴 했지만요.

  4. 여형사 2008/03/17 16:02

    저도 그림보는 눈이 뚱눈(?) 이라서 구별이 잘 안된다죠 ^^;

    다만 유명한 조각작품(라오콘 같은거..)을 봤을 때 실제 사람보다
    더 사람같다는 생각을 하긴 했었습니다. ㅎㅎ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3/17 21:33

      여형사님처럼 감수성이 풍부하고, 지적이신 분께서 '똥눈'이라뇨. ㅎㅎ
      "저도"라고 하시면서 은근히 '물귀신' 작전을 쓰시는 거 아닙니껴?
      (농담입니다. : )

      다음 전시가 부르델의 조각전이라고 하던데...
      기회가 닿으면 부르델전도 보고 싶네요.

  5. 필로스 2008/03/18 01:24

    술이 그리워지는 이런 글은 좀 자제해 주세염.
    아니면 술을 좀 사주시던가.^^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3/18 08:53

      날도 좋고... 공원이나 주변 캠퍼스 벤치에서
      진로 포도주와 새우깡(아, 이건 안되겠군요!), 새우깡 말고, 감자칩 정도라면 얼마든지요! ㅎㅎ

      그런데 필로스'형님'(강조!), 술 사달라는 건 농담이시죠?
      조만간 뵙고 싶기는 한데.. 언제 시간 좀 내주세요. : )

    • 필로스 2008/03/18 16:02

      네, 사달라는 건 농담입니다. 사드리지요^^
      연락주세요. 칫솔님도 보고싶다고 하시던데요..

    • 민노씨 2008/03/18 20:47

      좋죠. : )
      조만간 연락드리겠습니다.

    • 너바나나 2008/03/21 14:34

      저도 사주시길~

    • 민노씨 2008/03/21 20:15

      ㅎㅎ
      연락주셈!

  6. 사황 파워갓세븐 2018/12/03 23:39

    ※안전토토 사황※ 파워갓세븐


    무사고 안전 놀이터에서 신규 회원님들 모십니다



    ▶ mam-bmw.com◀ 추천인 god777



    ☞ 매일 첫충 15%



    ☞ 매충 10%



    ☞ 매충 5%



    ☞ 단폴 가능



    ☞ 유출. 양빵 드립 無



    ☞ 농구 전쿼터 배구 세트 실시간 배팅



    ☞ 사다리, 다리다리, 달팽이, 파워볼, 키노사다리



    ☞ 상한 100만





    →이벤트←





    ☞ 페이백 이벤트(매주 낙첨금20%로 지급)



    ☞ 돌발 충전 이벤트



    ☞ 출석 이벤트



    ☞ 각종 고정 이벤트 진행중



    ☞ 매월 신규 이벤트 진행중




    ▶ mam-bmw.com◀ 추천인 god777

    perm. |  mod/del. |  reply.
  7. 사황 파워갓세븐 2018/12/04 09:24

    사황 파워갓세븐 코 드:god777

    토토배팅 ┗──→mam-bmw.com ←──┛

    스포츠토토사이트 ┗──→mam-bmw.com ←──┛ 안전토토

    토토배팅 ┗──→mam-bmw.com ←──┛

    스포츠토토사이트 ┗──→mam-bmw.com ←──┛ 안전토토

    perm. |  mod/del. |  reply.

가벼운 마음으로 댓글 한방 날려주세요. : )

댓글 입력 폼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