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씨.네 __ SNS 시대: 자기반영적 드라마로서의 사회운동

SNS 시대: 자기반영적 드라마로서의 사회운동

2012/08/23 04:27
지난 8월 16일 [더 많은 수다 2012] 포럼 중 '사회운동 더 창의적으로' 세션에서 발표했던 자료다(PPT). 참석자(청중)은 주로 시민단체 활동가들이었는데, 한 스무 명 쯤 되었을까. 강의나 발표를 많이 하지 않아서 아직 어느 쪽이 더 좋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그리고 청중이 많은 쪽과 적은 쪽, 그 둘 모두에게 장단점이 있겠으나, 나는 아직은 청중이 적은 쪽이 좋다. 사소한 단상들.

1. 청중이라는 말. 오병일 님은 '청중'보다는 '참석자'라는 표현을 좋아하시는 것 같은데, 그리고 나도 수동적인 의미가 다소 강한 청중보다는 뭔가 능동적이고, 수평적인 느낌의 단어가 뭐 없나 궁리해보지만, 적당한 표현이 당장은 생각나지 않는다. '참석자'는 강사(발제자)와의 쌍이라는 느낌이 들지 않아서 개인적으론 별로다. 야학에선 교사를 '강학'(가르치면서 배운다)이라고 하고, 학생을 '학강'(배우면서 가르친다)고 한다. 지금도 그렇게 부르는지는 모르겠지만. 컨퍼런스든 포럼이든 말하는 사람만 말하고, 듣는 사람은 듣는 그런 구도를 나는 별로 좋아하진 않지만, 대개는 그렇게 된다. 이번 발제에선 그런 느낌이 강해서 좀 아쉬웠다. 시민단체 활동가들이셔서 질문도 많고, 딴지도 많을 줄 알았는데...

2. 자기 표절에 대한 불안. 유사하거나 중복되는 테마로 강의, 발제를 준비할 때 처음부터 새로운 자료들, 시나리오를 써야 하는지, 아니면 기존에 썼던 자료를 업데이트해서 써도 되는지 좀 헷갈릴 때가 있다. 이번 발제 테마는 총론적인 차원에서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웹과 SNS를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지에 대한 강의였는데(처음 오병일 님께서 발제를 맡기셨을 때는 좀 다른 취지셨지만, 나는 이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이미 기존에 학부생의 교양강좌(특강) 자료로 대학생들이 웹과 SNS을 어떻게 바라보면 좋을지를 내 나름으로 구성해본 발제가 이미 있어서, 이번 '수다 포럼'에선 그 자료를 상당히 많이 썼다. 2/3 정도는 이미 있는 자료를 썼고, 새로운 내용은 1/3 정도 뿐이다. 그게 좀 마음에 걸리더라. 물론 기존 자료들도 다시 모두 한장 한장 손보긴 했다.

아무튼 누가 볼지, 점점 더 독자들도 줄어드는 판에, 댓글이라도 하나 달릴지 모르겠지만, 누군가 한 명이라도, 잠시 동안이라도 시간과 관심을 선물할 거라는 기대로 올린다. 슬라이드 쉐어에 올렸는데, 임베드로 공유한다. 물론 여기서 공유는 내용 공유와 다운로드 참조용이지(뭐 그다지 참조할 게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사전적인 의미의 공유는 아니다. 발제 자료에 한정해선 앞으로 CC-BY-NC-SA(출처-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정도로 좀 타이트하게 정책을 가져갈 생각이다. 내 블로그의 CC 라이센스는 BY-SA(출처-동일조건변경허락)이다.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inoci.net/trackback/1353

댓글

댓글창으로 순간 이동!
  1. Playing 2012/08/28 21:56

    안녕하세요 ~ 좋은 글(걸작?) 잘 봤습니다!

    정말 한 눈에 쏙 들어오네요
    순식간에 지나갔어요~

    자신에 대해서 깊이 알고자 하는 마음을 다 가지고 있잖아요. 그런데 평범한 우리에게 홀로 감당하기는 무거운 주제인 거 같아요... 잘사는 사람과 명예로운 사람부터 누구보다 힘든 거 같은 사람까지 모두 다요! 삶의 무게를 홀로 감당하기 힘들어 결국 내 자신의 한계를 벗어나고자 자신 이외의 사람들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지는 게 자연스럽다고 해야할까요 아무튼 그렇습니다!
    결국 내 스스로에게도 그렇지만 인식할 수 있는 모든 것들에 수줍은 인사를 날리고~ 질문도 던지고 다양한 대답을 주고 받는 과정속에서 함께 성장하는 거 같아요

    그런데 이게 억압받기도 하고 왜곡되게 발현(?)되는 게 우리 삶이고, 그 축소판이라고 볼수 있는 인터넷 속 자아같아요
    억압되고 왜곡된 자아를 원래의 방향으로 돌려서 모두가 자신을 더 잘 알아가고 성장하길 바랍니다!!

    P.S 온 몸으로 발버둥치지 않으면 바른 방향을 볼수도 없는 우리 인터넷 속 세상에서 뛰어다닙시다~!! 아자아자 가자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12/08/31 13:21

      블로깅하는 보람을 주시는 댓글이네요.
      고맙습니다. : )

가벼운 마음으로 댓글 한방 날려주세요. : )

댓글 입력 폼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