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씨.네 __ SNS와 총선의 상관관계: 과연 SNS가 선거를 움직이는가? [설문조사 알리기용]

2002년 대선이 끝난 뒤에 '인터넷이 대통령이 만들었다'는 환호가 있었습니다. 이른바 '세계 최초 인터넷 대통령 로그 온하다'(가디언)라는 칼럼이 노무현 대통령 취임의 역사적인 순간을 장식했습니다. 하지만 인터넷이 대통령을 만들었다는 풍문 뒤로 노무현 정권에서 최초의 '(선거운동기간) 인터넷 실명제'(2004년)이 만들어졌습니다. 우상호에 의해 (인터넷 전반의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킨) 저작권법이 개악되었고, 인터넷은 국가권력이 바라보기엔 여전히 통제와 감시의 대상에 불과했습니다. 이제 SNS가 국회의원 만든다는 호들갑이 세상을 떠돌고 있습니다. SNS가 대통령을 만든다는 풍문이 곧 도착할 예정입니다. 정말 그렇습니까?! 예측과 분석을 위해선 현재의 좌표에 대한 재료가 필요합니다. 이에 슬로우뉴스와 미디어유에서 설문조사를 준비했습니다.

SNS와 총선의 상관관계에 대한 설문조사~!

http://bit.ly/I7gRuH (오늘까지!!)  

클릭 한방~!!!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inoci.net/trackback/1317

댓글

댓글창으로 순간 이동!

가벼운 마음으로 댓글 한방 날려주세요. : )

댓글 입력 폼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