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족한 소시민입니다. 보잘 것 없는 블로거입니다. 그래도 세계의 정체를 근심합니다. 저널리즘의 정체를 질문합니다. 나와 당신의 관계를 염려합니다. 공동체의 방향을 그려봅니다. 과연 우리는 이렇게 쉽게 잊고, 또 잊혀진 채 살아가도 되는지 고민합니다. 속도와 테크놀로지에 대한 맹목적인 숭배가 내면화되는 사회에서 그 반대 지점으로 돌아가 과연 '존재가 온전히 담길 수 있는 속도'는 무엇인지 지난 한 달 남짓 대화하고, 토론했습니다. 우리들은 그 대안으로 '슬로우'를 제안합니다.

2012년 3월 26일
열 다섯 명의 발기인들이 모여 슬로우뉴스를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그 벅찬 항해를 시작합니다.

미친 속도의 시대에 '슬로우'를 표방한 이 어리석고, 우둔하며, 미련해 보이는 프로젝트를 감히 시작합니다. 하지만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는 그 사실 하나 만으로도 저는 너무도 감격스럽습니다.

지켜봐주십시오.
그리고 '슬로우'라는 속도는 단순히 느린 속도만을 의미하지 않는다는 증거로 남아주십시오.
그래서 어느 날, 우리와 함께 아주 느린, 하지만 전혀 새로운 차원의 모험을 떠날 수 있길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National Library of Ireland on The Commons (알려지지 않은 저작권 제한, 자유롭게 쓸 수 있어요)


이번 창간 특집호는 우리 자신에게 질문을 던집니다.

지금, 여기에서 왜 슬로우뉴스인가?


<고민의 근거 : 우리 자신에게 질문하기> 3월 26일
0. 당신에게 제안하는 새로운 속도 (민노씨)
1. 속보와 특종은 과장되었다 (캡콜드)
2. 뉴스의 미래 1: 저널리즘 시스템의 위기 (강정수)
3. 기술적 관점에서 본 미디어의 변화 (써머즈)
4. 네트워크를 떠도는 유령, 언팩트 (뗏목지기™)

<한번 더 의심하고, 회의하기> 3월 27일 (화)
5. 언론 신뢰 좀먹는 '얼굴 없는 네티즌' (들풀)
6. 특종와 오보, 그 아슬아슬한 경계 (이정환)

<본격 사례 비판> 3월 28일 (수)
7. 대기업 임원 이명준씨는 실존 인물인가? (이병찬)
8. 삼성·애플 오보경쟁, 또는 '바르기'와 '빠르기' (엔디)
9. 엉터리 의료기사들 (임예인)

<항변과 고백 : 데블스 애드버킷와 컨페션> 3월 29일 (목)
10. 언론을 위한 변명. (인터뷰. 이승환+필로스)
11. 직무유기를 반성하며 : 독자는 과연 진실을 원하나 ()

<정리 토론 및 특집 후기> 3월 30일 (금)
12. '특집: 왜 슬로우 뉴스인가?'를 돌아보며 (정리 토론)

참고 : 좀더 자세한 특집에 소개는 '왜 슬로우뉴스인가?[특집 안내]'를 참고.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inoci.net/trackback/1314

  1. Subject : seo software free

    Tracked from seo software free 2014/10/01 00:56 del.

    민노씨.네 __ 슬로우뉴스 창간에 부쳐 : '존재의 속도'를 제안합니다

댓글

댓글창으로 순간 이동!
  1. 써머즈 2012/03/27 00:24

    정말 수고하셨어요. 민노씨.

    앞으로도 잘 해BOA요, 우리. ^^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12/03/27 00:32

      당연코 써머즈 님께서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겁니다!!! : )

  2. 양지혜 2012/03/27 00:40

    정말 멋진 두 분! :-)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12/03/27 15:56

      정말 멋진 지혜 씨! : )

  3. icelui 2012/03/27 09:57

    어?! 강정수 님 글에 리플을 달고 온 참인데... 이미 연재기획이 다 끝나 있는 거죠?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12/03/27 15:57

      연재기획(?) 어떤 취지이신지? ㅎㅎ
      정수 씨 글은 이번 특집의 일부이고, 하지만 그 글의 테마로 또 연재를 시작한다는 의미예요. "뉴스의 미래"라는 테마로요.

    • icelui 2012/03/28 09:43

      종편에 대해서도 다뤄주시면 좋겠다-고 말씀 드렸는데, 위에 목차들을 보니 이미 한 서클(?)이라고 해야 하나... 그런 식으로 주제가 다 잡혀 있는 것 같아서요. ㅇ_ㅇ;;

    • 민노씨 2012/03/29 16:05

      아항!
      그런 취지셨구먼요.
      추가 구성이 가능한지 한번 논의해볼게요. ^ ^;;

  4. cute0 2012/03/27 10:37

    이정환 기자님 트윗에서 봤습니다.
    슬로우 뉴스, 앞으로 기대하겠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12/03/27 15:58

      아이코, 고맙습니다~! : )

  5. cansmile 2012/03/27 15:28

    슬로우뉴스 힘내세요 여러분!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12/03/27 15:58

      캔스마일 님 정말 오랜만이네요. : )
      고맙습니다.. ㅎㅎ

  6. viamedia 2012/03/28 15:50

    "슬로우뉴스" 창간 축하해요. 애 많이 썼어요. 갈 길이 더 멀긴 하지만.

    그나저나, 원래 썼던 창간사 초안을 이 블로그에 올려놔도 되지 않을까요? 뒷 이야기를 듣는 것도 좋지. 대화와 성찰의 터널, 시작과 끝을 엿볼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할테고요. ;-)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12/03/29 16:07

      그러게요. ㅎㅎ
      첫 초대사도 올릴까요?
      주신부님께서 창간사를 초대사로 말씀하셨는데, 그 표현이 창간사 보다는 훨씬 좋은 것 같더군요.

가벼운 마음으로 댓글 한방 날려주세요. : )

댓글 입력 폼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