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SY(이하 '탑시')에 대해선 저 역시 체험치가 충분하지 못합니다. 2009년에 만들어진 신생 서비스더군요. 그럼에도 꽤 급속하게 성장한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블로그 서비스들 가운데는 '이글루스'가 탑시에 핑을 보내는 것 같습니다. 트위터는 정보엔진과의 관계에선 꽤나 소극적이고, 비우호적인데, 그렇게 검색과 친하지 않은 트위터의 빈틈을 효과적으로 메꿔주는 서비스 같습니다. 아무튼 최소한이나마 좀더 알아보기 위해 이것 저것 써봤습니다.  제 트위터 체험치를 표준으로 해야 하기에 제가 주로 그 의견을 경청하는 트윗벗들을 위주로 살펴봅니다.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우선 트위터 아이디로 검색해봤습니다.

예시 : 'pariscom'() 'gatorlog'(아거) 'viamedia'(주낙현)'minoci'(민노씨)

1) 아이디가 비교적 유니크한 경우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iscom'으로 검색한 모습 : http://topsy.com/s?q=pariscom
'minoci'로 검색한 모습: http://topsy.com/s?q=minoci

이상에서와 같이 비교적 고유한 아이디를 검색한 경우에는 블로그 URL와 연동(대개는 트위터 아이디와 해당 블로그 URL은 서로 공통분모를 포함할테니까요)하여 자신의 글을 스스로 소개한 경우를 가장 많이 보여주고, 또 그 글이 "확산된 크기"(리트윗 / 인용)된 순서로 본문에 현출시키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사이드바 상단에서는 (당연히) 해당 아이디 트위터 사용자를 보여줍니다.

2) 아이디가 일반명사인 경우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amedia'(주낙현)로 검색한 모습: http://topsy.com/s?q=viamedia

주낙현 신부님께서 사용하시는 'viamedia'는 고유명사로서의 의미보다는 '일반명사'("중용"이라는 뜻)로서의 의미가 강하기 때문에 본문에는 이 일반명사 'viamedia'관련된 트위터 내의 링크 결과들을 보여줍니다. 일반명사를 아이디로 사용한 경우라면 이런 경우에 약간 손해(?)를 보게 되는 것 같아요. ^ ^; 물론 사이드바에는 주낙현 신부님 트위터가 표시됩니다.

3) 사이드바 "Top authors" : 실질적 의미 관계망의 확장
각 위 각 아이디 철자가 포함된 링크를 트위팅한 사용자들, 확률적으론 적극적인 관계망 속에 포함된 친구들
을 자연스럽게 보여주게 되는 듯 합니다. 마치 싸이월드 일촌 파도타기처럼, 하지만 어떤 형식적이고, 인위적인 가입절차 필요 없이 의미 관여(링크 소개, 리트윗 등으로) 행위로 그 관계성을 추출해 냅니다.


2. 트위터리언의 개별 탑시 페이지 모습
예시 : 'pariscom'() 'heterosis' (김우재) 'viamedia'(주낙현)'minoci'(민노씨) 'hannal'(한날)
김우재의 페이지 : http://topsy.com/heterosis
민노씨의 페이지 : http://topsy.com/minoci

1) 링크 기반 서비스
관련글에서 탑시는 "트위터에 표시된 링크에 기반한 서비스"인 것 같다는 말씀을 드렸는데요. 각 트위터리언의 개별 탑시페이지에서 가장 먼저 표시되는 건 좌측 영역 해당 트위터에서 링크한 갯수입니다. 보시는 바와 같이 각각 님 639개, 김우재씨 940개, 저는 583개입니다.

2) 비판목적 링크는 생략하자. ㅡ.ㅡ; : 노이즈마케팅에 일조할 위험
'코리안트위터' 링크가 꽤 많은 인용을 받아 각 개별 트위터의 탑시 페이지에 올라온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님 경우에는 중립적인 관점에서 '등록한다'는 글을 쓴 것이고, 김우재씨와 제 경우에는 "등록하지 않겠다. 서열화다"(김우재)라는 비판적 취지에서 링크 인용한 것입니다(제 경우에는 리트윗의 형식), 하지만 어찌되었던 링크는 인용된 것이죠. 그리고 개별 페이지는 그 링크(URL)된 웹 페이지의 타이틀 속성(제목)만 표시되는 것 같습니다. 그러니 링크 인용과 관련해서는 가급적 '비판' 목적으로 어떤 웹페이지를 언급하는 경우에는 링크는  가급적 생략하는 것이 그 웹페이지의 노출도/확장성을 줄이는 방법이 아닐까 싶습니다. 저는 블로깅에서 비판대상 링크는 가급적 우회설정하거나, 혹은 인용의 합리적인 범위에서 생략할 수 있으면 생략하는 편입니다. ㅡ.ㅡ; 괜히 '노이즈 마케팅'에 도움을 주기 싫으니까요.

3) 탑시라고 영향력 표준 산정이 반드시 실질적이고, 객관적이진 않다.
김우재씨의 경우에는 많은 트위터리언들께서 넉넉하게 인정하시리라 생각하는데, 대단히 적극적인 유저시고, 또 트위터 내에서의 영향력도 상당히 큽니다. 유명인 줄세우기 비판하면서 또 영향력 파워 타령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실질적인 트위터 내부에서 개별 트위터가 기여하는 의미생성 및 그 교환과 확산에 관한 이야기를 하는 것입 니다. 그런데 탑시의 영향력 산정 표준으로 보면 이상하게도(정말 개인적으론 이상하게도) 김우재씨의 트위터는 영향력 표준에서 아무런 표시(영향력 있음 'infruential' /영향력 많음 'high infruential') '가 없습니다. 이것은 탑시의 영향력 산정 알고리즘이 갖는 빈틈이 아닐까 싶습니다. 완전한 서비스는 없죠. 이건 웹 전체를 망라하는, 가장 객관적이라고 알려진 구글 페이지랭크(11단계) 역시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4) 태그를 보여주는 개별 탑시 페이지
위 우측 상단을 보시면 해시태그(#이 붙어 있는 트위터 검색편의를 위한 태그.. 이 설명이 맞나? ㅡ.ㅡ;)가 붙어 있는 것이 보입니다. 한글과 영어 모두 가능합니다. 이수령의 경우엔 한글이고, 써머즈님 경우엔 영어네요.

5) 개별 탑시페이지의 기본 성격 : 자신의 북마크 모니터링
개별 트위터 단위의 탑시 페이지에서는 'Top author'와 같은 '친구 개념'의 관여자 목록이 나타나지 않습니다. 즉, 개별 탑시 페이지 자체에서 새로운 트위터로의 소개 기능은 높지 않아 보입니다. 이보다는 개별 트위터리언 스스로 자신의 트위팅에 대한 모니터링을 도와주는 성격이 강한 것 같아요. 자신이 한 북마크(링크 인용)에 대한 대중성 지수랄까요?

3. 필명 검색
예시 : 민노씨. 아거. 주낙현. .

위 아이디(당근 '영어'져)와 같이 한글 필명을 검색하는 경우에는 일반명사와 겹치지 않는 '고유성'이 확률적으로 해당 필명을 사용하는 트위터리언들에게 (좀더 널리 알리고 싶은 경우라면) 유리한 것 같습니다. 님은 가장 왕성하고, 개인적으론 가장 많은 정보와 의견을 참조하는 트위터를 운영함에도 불구하고, ''이라는 필명이 그다지 강한 고유성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니라서 ''이라는 정보가 입력된 다양한 링크들에 묻히는 경향을 갖게 되는 것 같네요.


4. 한글 키워드 검색 : 아직 유용한 정보 필터링을 보여주지는 못하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디어'로 검색한 모습

저 개인적으로 관심이 있는 몇 개의 키워드로 검색한 결과 중에서는 그래도 그나마 맘에 드는 검색결과를 보여주는 화면을 짤방으로 올렸습니다. 반가운 조아신님 트위터가 사이드바 상단에 뜨는군요. : ) 전체적으론 아직 자료가 축적되지 않아서 그런지, 아니면 해당 트위터 타이틀 혹은 소개말과 검색키워드가 겹치면 이를 구별하는 것이 어려워서 그런지 실질적이고, 유용한 링크 필터링 기능을 보여주지는 못하는 것 같습니다. 여기에도 역시 해당 키워드 주제에 대해 가장 적극적으로 쓴 "Top authors"의 명단을 보여주는데요. 이는 자신의 관심 주제에 부합하는 트위터들을 팔로우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을 것 같네요.


* 관련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inoci.net/trackback/1004

댓글

댓글창으로 순간 이동!
  1. astraea 2009/11/20 22:31

    개인적으로 tweet 전문 검색들을 여러개,,잠깐씩 써봤는데
    그나마 topsy 가 가장 잘 찾아주고
    이슈 파악도 도와주는듯하여.. 쓰고 있지요

    민노씨님 리뷰를 보니 괜히 반갑네요^^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11/21 08:51

      오, 개성있고, 우아한 취향의 astraea께서 반갑다 하시니 저 역시 무척 반갑습니다. 그나저나 무척 오랜만에 댓글창에서 뵈니 반가움이 더욱 배가되는고만요. : )

    • astraea 2009/11/21 12:57

      순간..저 말고 다른 astraea 가 있는건가..란 생각이;;
      아니라면 너무 과분한 인사를 해주셨네요-0-
      고맙습니다;;;;

      암튼.. topsy 가 그래도 나은 수준이라고 생각되요
      물론 google, bing 도 social search 에 뛰어들고 있어서
      앞으로 어찌될지는 모르지만요

    • 민노씨 2009/11/22 13:55

      한 블로거벗과 관련 이야기를 하다가, 트위터 쪽에서 자신들의 기반자료(검색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자료?)를 모업체에 넘겼다는 말씀을 하시던데요.

      ㄱ. 일단은 그게 사실인지 아닌지 궁금하더군요.
      ㄴ. 그리고 정말 '검색 영역'을 외부업체에 '매각'했다면 그게 구글인지 아닌지도 궁금하고요.

      아무튼 현단계에서는 트위터 쪽에서 외부 검색엔진들에 비우호적인 정책을 쓰고, 내부적으로 별다른 검색 기능과 관련한 성능향상(?)을 보여주 않았던 것이 바로 이것 때문이었나... 싶은 생각이 들어서, 한편으로는 그 장기적인 비즈니스 암목이 참 대단하고, 또 한편으로는 음흉하다는 느낌도 들고... 그렇습니다. 물론 제가 이런 쪽으로는 문외한이라서 내부 속사정을 모르는 성급한 예단일 수도 있겠지만요.

      추.
      astraea님의 유니크하면서도, 우아한 취향은..
      탑시의 세련되고, 깔끔한 디자인과도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 )

  2. icelui 2009/11/20 22:48

    음. 정말 열심히 읽었지만, 트위터를 사용해본 경험이 없어서인지 문대생이 공대 수업에 들어온 듯한 느낌이 드네요. 알겠다 싶은 내용은 알아듣고, 모르겠다 싶은 내용은 못 알아듣고.

    2-2번은 참 ……, 번거로울 때도 있고 이렇게 한들 그런 구조에 변화가 생길 것 같지도 않고, 시쳇말로 너무 쪼잔한 게 아닌가 싶은 생각도 하게 되는 일인 것 같아요. 맥락은 다르지만, 어쩌다 한번 적은 주소가 쿠키에 남아서 리플 달 때마다 지우고 있는데 제가 그럴 때 느끼는 것과 흡사한 기분이 들 것도 같고. 그래도 그게 맞는 거니 하기는 해야겠고.

    덧. 추고하시면서 쉽게 알아차리시겠지만서도, 첫부분에 '알아보기 이것 저것'에선 생각의 속도가 타자를 추월해버린 듯 합니다. ㅇ_ㅇ;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11/21 08:57

      저 역시 뼛속까지 문과체질(ㅡ.ㅡ;)이라서 그렇게 말씀하신 취지를 충분히 이해합니다. 다른 이유는 없고요. 제가 해당 서비스에 대한 체험치가 충분하지 못하고, 또 그 짧은 체험치나마 좀더 체화된 언어로 풀어내지 못하는 이해부족, 표현력 부족이 그 이유일겁니다.

      다만 트위터를 조금만 하시면 그 아쉬움이 상당부분 사라질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이번 기회에 트위터 한번 하시는 것은 어떨는지요? ^ ^

      2-2.. 맞습니다. 꽤 번거롭죠. 그래도 뭐, 나라도 하자.. ㅡ.ㅡ;;
      이런 마음으로 의식적으로 요 부분 만큼은 원칙과 가이드라인을 스스로 정해서 하는 편입니다.

      추.
      항상 성실하게 오타협약 의무(?)를 이행해주시니 저로선 송구스럽고, 좀 죄송한 마음마저... 저도 뤼님 글 속에서 숨은 오타나 어색한 구절들을 좀 찾아드려야 하는데 말이죠..ㅎㅎ 대단히 감솨~!
      (그런데 왜 최근글에는 비밀글로 쓰셨나요? : )

  3. 창림 2009/11/22 11:21

    이런 서비스도 있었군요. 새로운거 배우고 갑니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11/22 13:57

      아, 창림님. :)
      오늘 앰네스티 행사(?)에 오시나요?
      오신다면 참 반갑겠네요. ㅎㅎ

  4. 김군 2011/08/30 17:28

    topsy 사용후기 찾다가 들어왓는데요...

    암만 봐도 어디가 멀 클릭하고 나오는건지 잘 모르겟습니당 ㅠㅠ

    perm. |  mod/del. |  reply.

가벼운 마음으로 댓글 한방 날려주세요. : )

댓글 입력 폼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