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씨.네 __ 베토벤 바이러스 시상식

베토벤 바이러스 시상식

2009/01/13 11:50
미네르바 구속 뻘짓에 관한 글 쓰다가 잘 안 풀려서 지난 주 몸살 기운으로 몰아서 본 '베토벤 바이러스'에 관한 단상들.


시상식 버전.


1. 최고의 연기상


강마에(김명민) 하이든 공동 수상.

이하 평점

강마에 : 10점.
하이든 : 10점.
정희연(송옥숙) : 9점.
카바레(최철민) : 9점 (인기상).
박혁권 : 9점 (최고의 캐릭터상).
김갑용(이순재) : 8점.
박혁권의 아내 : 8점.
정희연의 남편 : 8점.
강춘배 시장 : 8점.
전자 바이올린 : 8점.
김계장 : 8점.
강건우 : 7점 (노력상)
정명환 : 6점.  
후임시장 : 6점.
깽판치다 감동하는 수재민 : 6점
두루미 : 5점 (최악의 연기상라기 보다는 최악의 배역상)

2. 최고의 장면들


카바레가 '공사다망' 연설하는 장면 : 이 장면은 너무 너무 정치적이다! ㅎㅎ
똥.덩.어.리. : 알고 봤지만 쇼킹했다능...;;;;
거지근성 : 오, 잔인하도다...
두루미에게 차이고 강건우 질질짜는 장면 : 오, 신파의 힘이라니...  
전임시장이 정치인으로 살아 남아야겠다고 발끈하는 장면  

3. 최악의 장면들


과도한 배경음악, 주제가 등장하면서 감정을 선동하는 모든 장면 : 짜증나서 대사가 안들릴 정도.
강건우 두루미 쇼핑센터 같은 곳에서 뻘짓하는 장면 : 오장육부가 뻘쭘
두루미 나오는 거의 모든 장면(처음엔 그럭저럭 괜찮았는데, 갑자기 신파극의 캔디가 되는 순간, 특히 삼각관계에 빠지는 장면부터는 스킵 신공)
ㄱ. 특히 호수에 빠진 뒤에 립글로스 반짝 거리는 장면
ㄴ. 두루미 바이올린 연주하는 거의 모든 장면
거위의 꿈 : 공연장면 + 강건우가 지휘하지 말라고 뻘짓하는 장면
마지막 장면

4. 최고의 커플상  


하이든 + 김갑용 커플 수상.

이하 평점

하이든 + 김갑용 : 10점
박혁권 커플 : 9점.
정희연 커플 : 7점.
강건우 + 두루미 : 6점.
김갑용 아들 커플 : 6점.

강마에 + 두루미 : 1점 (최악의 커플상).

5. 스페셜 유감 : 최악의 평론상


스페셜인가 뭔가에서 심영섭. 역시나 최악이다.
다른 비평들은 안 읽어봤지만, 내가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상상력을 다 동원해도 심영섭의 하나마나 한 소리들은 최악이(될 것임에 거의 틀림없)다.

스페셜인가 뭔가... 이건 중간 중간 스킵하면서 봤는데 이런 건 정말 좀 제대로 된 메이킹 필름 보여주는게 아니라면 안하는게 그나마 재밌게 드라마 본 시청자에 대한 배려같다는 생각이 든다. 이른바 대박낸 드라마 '벗겨먹기' 관행인 것 같은데... 뭐랄까, 이런게 강마에식으로 이야기하자면 거지근성이다.

0. 한줄  

신파(통속적, 우연적, 판타지적이라는 점에서)를 벗어나고 하고 싶어하는 신파극
혹은 백조가 되고 싶어하는 거위를 닮고 싶어하는 백조?

부연하면, 이 드라마의 내러티브는 본질적으로 자기파괴적이다. 그래서 홍자매의 캐릭터에 대한 애정에도 불구하고, 그 자기파멸적인 모순이 치유되지는 못한다. 물론 이건 시청자들의 입맛에 맞게 쓰여지는 드라마들의 비극이기도 하다. 몇몇 시도들은 꽤 평가할만 하다(가령 하이든을 오해하는 김갑용의 상투적 관념에 대한 역전이랄지).
(여기에 대해선 나중에, 어쩌면, 따로 글을 쓸까 싶다)


* (본문과) 관련 없는 추천글
http://pariscom.info/250
http://heterosis.tistory.com/80
"미네르바는 어떤 한 개인이 아니라, 대한민국이 필요로 했던 현상이었고 그런 의미에서 미네르바는 체포될 수 없다" - 이상 미네르바 관련

http://sadgagman.tistory.com/83 : 망법 개정안 검토(성윤환안) 및 기존 법안 - 나경원안 - 성윤환안 비교 자료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inoci.net/trackback/698

댓글

댓글창으로 순간 이동!
  1. Endless9 2009/01/13 12:05

    '오장육부가 뻘쭘' 부분에서 공감 1000% 입니다.
    발꾸락오무라드는 몇가지 장면만 빼고는 참 재미있게 봤던 것 같습니다. :)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1/13 12:16

      멜러부분을 과감하게 생략(하기는 불가능했겠으나...) 했더라면 훨 괜찮은 드라마가 되었겠는데 말이죠..
      이 점은 이해를 하면서도 아쉽네요.

      추.
      중간중간의 배경음악은 정말 이 드라마의 가장 역설적인 자기파괴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2. 민노씨 2009/01/13 12:15

    * 박혁권에 관한 착오에 바탕한 오타 수정.

    perm. |  mod/del. |  reply.
  3. 도아 2009/01/13 13:25

    저도 재미있게 봤습니다. 김명민이라는 배우의 연기력을 여기서 처음 봤다고나 할까요. 두루미는 태왕사신기 보다는 낫더군요.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1/13 19:24

      태왕사신기봐는 나아진거군요..;;
      노력하지 않거나 연기를 너무 못한다기 보다는 배역 자체가 좀 지나친 상투형이랄까... 그랬던 것 같기도 합니다.

  4. 명이 2009/01/13 16:15

    전...안봐서 패쓰 -_-;;;
    요새 뜬금없이 "꽃보다 남자"를 보며 만화책의 환상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_-;; (세상이 거꾸로 돌다보니 주책맞게스리 나이도 거꾸로 먹나봅니다. 에휴...ㅋ)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1/13 19:25

      그 유명한 꽃보다 남자를 보고 계시군용. ㅎㅎ
      저는 제 취향이 아니라서 관심이 없는 부류의 만화이긴 하지만요..ㅋㅋ

  5. 너바나나 2009/01/14 00:45

    베바를 보면서 느낀점은 역시 울나라 드라마는 인기를 얻으면 안 된다!! 인기를 얻는 순간 모든 거이 틀어지더만요. 첨에는 잘나가다 쪼매 인기를 끄니 강마에와 두루미인지 학인지에 보고 있기 괴로운 러브라인이 나오더만요. 얘기하신 저 장면! 더러운 호수에 쓸데없이 풍덩하는 7회부터 안 봤구만요. 어여 울나라도 사전제작제가 이뤄지기만을 바라구만요.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1/14 16:35

      "풍덩"부터 안보셨구용. ㅎㅎ

      추.
      브라우저 경험 차원에서 지금은 오페라로 들어와봤는데요.
      글을 쉬어갈 때 마다 커서 위치가 한음절씩 앞으로 가버리네요...;;;
      역시 텍큐(혹은 테마)는 오페라에 완전하지 못 한 것 같습니다.
      일단 다시 파폭으로 복귀해야겠근. 영

  6. 비밀방문자 2009/01/14 04:46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1/14 16:36

      주/정 이걸 제가 꽤나 자주 착각하는 편입니...당
      예쁜 이름이네~요.

  7. 파아랑 2009/01/14 11:09

    안녕하세요-

    너무 오랜만에 글이 올라왔다는 생각에 반가운 마음에 봤는데,,발행일을 보니 그렇지 않네요..흠...한rss 피드 수집에 문제가 있었는지, 5개가 갑자기 올라와서 깜짝 놀랬어요.큭.;;;

    잘 지내시죠?ㅁ?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1/14 16:57

      이룬이룬... 그런 일이 있었고만요.
      한RSS는 최근 한동안 가지 않고 있는데, 앞으론 종종 확인해봐야겠네요.

      그다지 잘은 아니지만...;;;(비만우울증입니당..ㅎㅎ)
      그럭저럭 버티고 있습니다.

      파아랑님께서는 모쪼록 즐거운 나날들 만들어가시길 바랍니당!

  8. 의리 2009/01/14 16:32

    베바는 재미있게 보고 있었습니다만.. 두루미 덕에 접었습니다. 김명민 포스라는 소리가 하도 들리길래 보기 시작해서 우오오 하면서 버닝하고 있었는데.. 두루미가 양다리를 걸치다 작은건우를 차면서부터 안봐지더군요.
    꽃보다 남자의 경우엔 원작 만화를 상기시키는 장면이 나올 때 그 느낌이 재미있어서 봅니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1/14 17:00

      두루미양 때문에 접거나 짜증나신 분들이 의외로 많네요..ㅎㅎ
      양다리까지도 뭐 그려려니하면서 '버텼는데' 중간의 삼각연애감정 부분은 도무지 이건 어쩌라는건지... 짜증이 치솟더만요. 특히 입술 반짝이면서 눈 깜박거리는 두루미양을 보는 건 정말 뭐랄까... 견디기 힘들어서 두루미양 부분들은 '건너 뛸' 수 밖에 없었습니다.

      꽃남이 꽤 재밌나 보네요. : )

  9. silent man 2009/01/14 17:18

    계속 명민좌에게 채찍이나 휘두르게 할 것이지 되도 않게 삼각 사랑 시키다가 산으로 갔다능.

    게다가 명색이 클래식 드라마 주제에 삽입된 클래식을 제외하곤 음악이 심하게 구렸지요.

    마침 전에 쓴 게 있으니 트랙백 발사하려고 했으나 계속 전송 오류가 뜨네요.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1/14 20:29

      트랙백이 좀 맛이 갔습니다.
      같은 텍큐(것도 닷컴은 튕겨내고요)나 워프가 아닌 트랙백은 튕겨내고 있네요. ㅡ.ㅡ;;

      http://delusionlaboratory.tistory.com/17

      글 잘 읽었습니다! ㅎ

  10. Laputian 2009/01/14 19:27

    뭐, 드라마 나름대로의 매력이 있긴 했다 싶지만 김명민-이지아 구도는 뭐랄까.. '저대로 계속 가면 난 두루미를 위해 울어줄 수 있다' 라는 생각을 했었죠. 사랑은 이해하지만 나이차는 이해해줄 수 없다는 저의 구시대적 사고방식 때문인지는 몰라도 껄끄러운 부분이 좀 있었습니다. 나머지는 그럭저럭 괜찮게 봤던 것 같네요.

    그건 그렇고, 이 드라마만큼 조연들이 빛난 드라마가 또 있을까 싶습니다. 하이든-김갑용은 정말.. 첼로도 그렇고, 카바레도 그렇고.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1/14 20:32

      저는 솔직히 뭐랄까요, 두루미라는 인물에 대해 최소한의 감정이입도 거의 불가능한 상태에 빠져버렸달까... 그냥 짜증만 난달까... 그렇게 되더라구용..;;;

  11. rince 2009/01/14 23:52

    아이고, 몸살이 웬말입니까!!
    얼른 쾌차하시옵소서!!!~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1/15 08:44

      앗, rince님 말씀만 들어도 정말 고맙습니당~!!

  12. j준 2009/01/19 13:01

    두루미 역할의 여배우...턱을 살짝 내밀며 귀여운 척을 할 땐 그랜드피아노로 내려치고 싶었다는;;; 쿨럭

    어쨌거나 김명민이라는 배우는 참 좋더군요. 나름 꽤나 재미있게 봤습니다. 후반부엔 조금 인내심을 시험 당했지만...^^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1/23 21:44

      저는 립글로스 때문에 그 비슷한 심정을 갖게 되는 장면들이 많더만요..
      김명민은 걸출한 캐릭터라는 생각이 듭니다.
      섬뜩한 건 그 캐릭터가 전폭적으로 공감되는 상황이기도 하다는 생각이 들기는 하지만요.

  13. 해맑은탱쟈 2009/01/20 16:45

    ㅋㅋ 재밌네요~ 역시 명민좌가 촘 촹이라능 ㅋㅋ
    근데 커플상에선 1점 흑흑!! ㅋㅋㅋㅋㅋㅋ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1/23 21:45

      김명민 두루미 커플에 대해 애정이 계셨나봅니다. ^ ^;;

가벼운 마음으로 댓글 한방 날려주세요. : )

댓글 입력 폼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