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글은 세이하쿠님께서 쓰신 글 한국블로고스피어의 파워블로거의 책무에 보내는 트랙백입니다. 의미심장한 발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숙고해야 하는 지적이 상당부분 있다고 생각해요. 다만 그 기본적인 해석 관점이랄까, 블로그에 대한 철학이랄까.. 몇몇 이견도 없지 않습니다. 간단히 적어봅니다. 이렇게 관련글을 쓸 수 있도록 자극이 되는 글을 주셔서, 세이하쿠님께 우선 감사드립니다. 고맙습니다.


파워블로거, 과연 존재합니까?
우선 '파워블로거'에 대한 개념 정의가 선행되어야 할 것 같아요.
그저 쉽게 파워블로거를 말해보죠.
다수 고정구독자(RSS)를 갖고, 의제설정 능력이 있으며, 어떤 이슈에 대한 투표권(비유입니다, 물론)에 적극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하는 블로거, 소위 알파블로거라고도 불리는, 이런 블로거를 '파워블로거'라고 합시다. 이런 정도의 상식적인 개념규정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우선, 솔직히 말씀 드리자면, 우리나라 블로고스피어에서 '파워블로거'의 실체가 존재하는지 의문스럽습니다. 일종의 신기루 같은 이미지들로만 존재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블로그 나르시즘, 아직은 협소하기만 한 메타블로그 공간에서 일희일비하는 블로거들의 자뻑 문화가 이런 신기루를 상당부분 자극적으로 확대하는 것 같습니다.

파워블로거가 갖고 있는 그 '파워'는 도대체 무엇입니까?
아니 좀더 노골적으로 질문드리죠, '누가' 파워블로거입니까?
올블 top 100 블로거가 파워블로거인가요?
그 파워블로거들는 어떻게 만들어지나요?
스스로의 역량에 의해 창조되나요?
아니면 어떤 시스템에 편입되고, 그 시스템의 룰을 적극적으로 활용함으로써 만들어지는 겁니까?
거기에 더해 그 '파워'는 어떤 식으로, 어떻게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나요?
여전히 우물 속에서, 그리고 찻잔 속에서 메아리치고 있다고 생각해요.

그렇다고 블로그를 폄하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습니다.
저는 블로그라는 우리시대의 '발명품'을 찬미합니다.
누구보다 블로그의 가능성에 대해 기대를 갖는 사람입니다.
특히나 민주주의 시민사회의 온라인 하부기제로서 블로그의 가능성에 대해 커다란 기대를 갖습니다.

하지만 '파워블로거'라는 말.
좀 생각하고 넘어가야 하는 용어입니다.
그것은 블로그라는 매체에 깃들여야 하는 철학에 반하는 용어라고, 개인적으론, 생각하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언젠가 만박님께서 "파워블로거가 아니라 블로그파워라고 불러야 한다"라고 말씀 하셨지요.
전폭적으로 공감합니다.

블로그는, 현재의 시스템과 현재의 시스템이 발전해가는 그 양상을 호의적으로 예견하더라도, 소수의 '파워블로거'를 통해 비약적으로 발전해갈 수 있는 모델이 아닙니다. 아니라고 예견합니다. 그것은 '다수, 집단'으로서의 '블로그 파워'를 통해 점진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모델이라고 생각해요.

물론 양자택일 문제는 아닙니다.
양영역간 서로 협력적인 작용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해도 전체 블로고스피어를 견인하는 것은 '소수의 파워블로거'가 아니라, '절대 다수의 블로그'들이고, 그럴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굳이 요즘 유행하는 '롱테일이론'을 끌여들이지 않아도 말이죠.

아거님께서는 언젠가 이렇게 말씀하셨죠.

그런데 지금도 그렇지만 블로그계는 “블로거 idol”을 꿈꾸는 끼있는 자들의 장기자랑 무대라기보다는 수많은 익명과 필명들이 촘촘하게 얽어놓은 아주 조그만 관계망의 총합으로만 존재할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이렇게 외쳐보겠습니다.

“모든 블로거들이 관계를 소중하게 여기는 그날까지”

- 아거, 모든 블로거들이 관계를 소중하게 여기는 그날까지 중에서


이에 대해 저는 '좋은 블로그가 유명해지길' 바란다고 답했습니다.
좋은 블로그를 운영하는 블로거가 '파워블로거'인가요?
그러면 좋겠지만, 꼭 그렇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물론 그럴 수 있다면 좋겠지만요.

저는 좋은 블로그를 조력할 수 있는 많은 다채로운 개인화된 메타 플랫폼들이 생겨나기를 저는 바랍니다.
그런 의미에서 특화된 메타 혹은 블로그 추천 사이트들의 활동은 고무적이라고 평가합니다.

가령
님께서 운영하시는 '젬로그' ( http://www.gemlog.kr/ )
그리고 가장 최근에 알게된 'BlogCSI' ( http://blogcsi.com/ )

덧.
올블 블로그카페에 대해서는.. 올블에 종속되는 한계가 강해 별론으로 하구요.
그런데, 젬로그도 그렇고, blogCSI도 그렇고, 이런 사이트 구성을 조력하는 툴서비스가 있는 것 같은데요.
CSI의 경우에는  날개 http://wingz.co.kr/beta/index.php 라는 서비스가 조력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런 시도들은 좀더 다양하게 활성화되기를 바라지요.
그리고 그런 사이트들이 나름의 수익모델을 갖추고, 영속적으로 활동할 수 있기를 희망하구요.

덧.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면, 접근할 수 있는 채널이 다양화하는 것이 좋긴 하지만, 그 메타채널의 다양화가 블로깅 패턴과 조화할 수 있는지는 좀 의문스럽기도 합니다. 블로깅 패턴은 복잡한 채널을 선호하는 것 같지 않고, 블로깅에 할애할 수 있는 시간은 한정적이니까요. 헷갈리는 문제네요.

다만 블로고스피어가 획일적인 '상하적 위계'에 의해 작동되는 것은 원하지 않고, 그럴 수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몇몇 스타블로거들을 통해서 블로그의 위상이 비약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이 과연 존재하는지는 차치하고, 그것이 과연 이상적인 모델인지에 대해서도 저로선 회의적입니다.

물론 앞서도 말했듯이 그런 '스타블로거' 모델이 '자체적인 모델'(자립적 플랫폼)을 통해 성장할 수 있다면 그것은 전적으로 환영할 만한 일입니다. 그런데 현재의 시스템, 현재의 시스템이 발전해가는 그 양상을 보건대, 이런 일이 급속하게 성취될 가능성은 그다지 높아 보이지 않습니다.

블로그 마케팅, 스타블로거, 파워블로거, 프로블로거, 블로그 수익모델.. 이런 말들이 갖는 긍정적인 의미들에 대해서 저는 반대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또 저 나름으로도 그런 모델에 조력하고 싶은 생각이 충만합니다. 하지만 적어도 '파워블로거'라는 말에 담겨진 상하적 위계에 익숙한 사고방식, 혹은 그 위험에 대해서는 비판적으로 회의할 필요도 있어 보입니다. 이는 블로그라는 개방적인 육체, 그리고 블로깅이라는 상호 교감하는 '관계'의 메카니즘이 갖는 그 이상과는 그다지 친하게 느껴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상입니다.  





* 대상글

이하 세이하쿠

한국블로고스피어의 파워블로거의 책무
http://seihaku.tistory.com/120
http://seihaku.tistory.com/trackback/120

파워블로거 인큐베이팅 프로젝트
http://seihaku.tistory.com/117
http://seihaku.tistory.com/trackback/117



* 참조(링크) 및 추천글

이하 아거

February 13, 2005
블로거는 긴꼬리를 남긴다
http://gatorlog.com/mt/archives/002136.html

March 18, 2005
블로거 파워 3: 긴꼬리(롱테일)
http://gatorlog.com/mt/archives/002225.html

“모든 블로거들이 관계를 소중하게 여기는 그날까지”
http://gatorlog.com/?p=673

강하게 일독 권합니다. : )


* 확장
가즈랑, 파워블로거
http://www.gazrang.pe.kr/wp/?p=177

제 부족한 논의를 명료하고, 이해하기 쉽도록 풀어주셨네요.
고마움을 전합니다.
일독 권합니다. :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inoci.net/trackback/147

  1. Subject : 파워블로거

    Tracked from {가즈랑집} 2007/07/19 03:45 del.

    이 글은 민노씨의 글을 읽고 적었습니다. 저는 파워블로거가 현재처럼 유명블로거만을 의미하기에는 넉넉한 외연을 가진 용어이기 때문에 사용에 신중하자는 입장입니다. 신조어 : 파워 블...

  2. Subject : [재반론] 파워블로거인가, 블로그파워인가?

    Tracked from Blog Marketing bible* 2007/07/19 11:30 del.

    음......날카롭기 이를데 없군요. 허겁지겁 부족한 의견을 내어 봅니다. 흰색글자 : 민노씨네님 검은색글자 : 세이하쿠 원본글 : http://minoci.net/147<?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우선, 솔직히 말씀 드리자면, 우리나라 블로고스피어에서 '파워블로거'의 실체가 존재하는지 의문스럽습니다. 일종의 신기루 같은 이미지들로만 존재하고..

  3. Subject : 블로깅과 돈 벌이

    Tracked from Feelings.. 2007/07/19 11:57 del.

    <P>작년 말, 올해 초 쯤인가, 유명 블로거들이 구글 애드센스로 짭짤한 용돈벌이를 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읽었다.</P> <P>그로부터 반년 뒤, 아예 애드센스 수입만을 목표로 남의 글을 긁어오거나 네이버 실시간 인기검색어에만 초점을 맞춘 블로그들이 생겨났다.</P> <P>그리고 지금, <A target='_blank' class='con_link' href="http://seihaku.tistory.com/120">이런 글</A>까지 나왔다...

  4. Subject : 블로그인가, 광고판인가

    Tracked from 하민혁의 통신보안 2007/07/19 12:54 del.

    요즘 하고 있는 일 때문에 블로그 서핑이 잦다. 더 정확히는 거의 하루종일 블로그 서핑을 하고 다닌다. 그런데, 블로그들이 하나같이 온통 광고판 투성이다. 몇 개월 블로깅을 접고 있는 사이, 이젠 '블로그를 광고판으로 이용하기'가 거의 전 블로거들에게 보편화되어 있는 듯한 모습이다. 자신이 좋아하는 블질을 하면서 약간의 수입(이 아니라 일부 블로거에게는 이게 대단한 수입이 되기도 하는 모양이다. 너도 나도 광고판에 뛰어든 이유일 터다)도 챙길 수 있..

댓글

댓글창으로 순간 이동!
  1. 비밀방문자 2007/07/18 23:19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7/07/19 04:40

      여러번 읽었습니다.
      이런 좋은 논평을 만나니 정말 기분이 좋네요. : )
      비밀글로 남겨주신 것이, 이런 좋은 의견을 저만 읽게 되어서, 조금 아쉽긴 하지만요.. ^ ^;

      노출에 대한 취지 부분은 충분히 이해하구요.
      유동적이고, 구체적인 국면에 있어서 그 역할이 중요할 수도 있다는 말씀에도 공감하게 됩니다.

      언제 기회가 되면 소주 한잔 하면서 이런 저런 대화 나눠보고 싶네요.
      최고의 음주 댓글이었던 것 같습니다.
      고맙습니다. ^ ^

  2. 2007/07/19 00:24

    꺅! 보잘것 없는 커뮤니티를 이렇게 중요하게 소개해 주시다니.. 혹시 내일 방문자가 화악 늘어나는 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덜덜..

    그건 그렇고, 파워블로거라기보다 블로그파워라는 말, 여러 블로그들이 함께 모여 블로그파워가 발휘되는 거라는 논지에 적극 공감합니다.

    저도 올블로그 Top100이라는 순위가 처음 발표될 때, 상위에 있는 블로거들은 '파워블로거'라고 생각했고, (잠깐이나마) 부러워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블로깅을 하면 할수록 파워블로거라는 게 무얼 의미하는지, 존재하기는 하는지 의문이 듭니다. 하지만 무언가 집단적 논의의 장으로서, 이슈메이커로서 블로거'들'은 역할을 하는 것 같습니다.

    모든 블로거들이 관계를 소중히 여기는 날까지 블로깅을 계속하리라~ 저도 마음 속으로 외쳐봅니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7/07/19 04:51

      ㅡㅡ;;
      제 블로그방문자들이 그다지 많지는 않아서요.
      끽!해야 천오백명 안팎이라서..
      저라도 자주 방문하겠습니다. ㅎㅎ

      올블 top 100 시스템은 올블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유저에 대한 일종의 보답(?)적 성격과 그 때 그 때의 시의성 있는 이슈에 대한 포스트들에 보내는 인기투표 성격이 혼재된 것 같습니다. 가벼운 이벤트 차원에서는 의미가 있을지 모르겠지만, 블로그 파워를 산출하는 표준으로는 그다지 큰 의미가 없다고, 개인적으론 생각하는 편입니다. 물론 top 100 블로거들 가운데 좋은 블로그를 운영하는 많은 분들이 계시지만요.

      블로거는 이슈를 '만드는' 입장이라기 보다는 '이슈'를 능동적으로, 그리고 이전과는 다른 방식으로 '의미있게' 소비하는, 비평가, 리뷰어로서 그 의의가 크다고 생각해요. 그런 관점에서 저널리즘과 상생할 수 있다고도 생각합니다. : )

      p.s.
      저도 따라 외쳐봅니다. ㅎㅎ

  3. 로망롤랑 2007/07/19 01:39

    생각하게 만드는 민노씨의 포스트
    잘 보고 갑니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7/07/19 04:52

      고맙습니다. : )

  4. 세이하쿠 2007/07/19 02:02

    다 좋은데 이렇게 복잡하게 논리를 꼬아 놓으면 제가 어떤 부분에 대해 어떤 반론이 있는지 알수 없게 되는 것 같습니다. 발전적인 논쟁을 하고 싶으시면 저에게 보내실 메시지가 제가 이해할수 있는 수준이면 합니다.^^ 당췌.......복잡하고 어려워서리......음 이렇게 해보면 어떨까요? 산문적이지 않으며 구체화된 내용을 다시 한번 트랩백 해 주신다면 부족한 제가 훨씬 더 이해를 하고 답글을 달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실 현재의 트랙백에 답글을 달라고 하시면 ......................음...................무조건 제가 잘못 했습니다. ^^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7/07/19 04:53

      어디가 어떻게 복잡한지요?
      이런 반응은 좀 이해하기 어렵네요.
      저는 제 글이 굉장히 복잡하거나, 혹은 이해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다소 유감이네요, 이런 반응은..

  5. 가즈랑 2007/07/19 04:08

    답글을 적다가 조금 길어져서 따로 적고 트랙백 보냅니다. 민노씨의 의견 일부에 대한 메모같은 거라서, 사실 정식으로 썼다고도 보기 어렵고...그냥 그렇습니다. ^ ^; 현재 파워 블로거라는 용어를 쓰기에는 부적절하다는 입장이고 이는 민노씨와 같습니다만, '파워블로거'의 의미를 재구해본다면, 언젠가는 쓸 수 있지 않을까 생각도 해봤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7/07/19 04:53

      가즈랑님 글 잘 읽었습니다.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 )

  6. S2day 2007/07/19 07:03

    당연히 블로그의 파워라고 보는게 옳다고 봅니다.
    블로그라는 공간이 손도 많이 가지만 그만큼 글의 내용을 돋보이게 해주는 최고의 도구라고 봐야겠죠 ^^
    그리고, 일부 많은 구독자를 가지고 있는 블로거에 한해서 기업이 보는시선에서 나오는 단어가 파워블로거라는 이야기도 있더군요. UGC가 UCC로 불리는것과 같은 맥락이라고 봐야할까요?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7/07/19 16:49

      오랜만에 논평 주셔서 고맙습니다. : )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그런데 UGC / UCC 는 상업적 마케팅(의 부정적인) 측면을 지적하신 취지신가요? ^ ^;;

    • S2day 2007/07/19 17:13

      넵 ^^ 상업적인 측면이 맞습니다.

    • 민노씨 2007/07/19 17:22

      그러셨고만요. ^ ^

가벼운 마음으로 댓글 한방 날려주세요. : )

댓글 입력 폼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