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9 재보궐선거 : 요약 및 기록보관용

2009/04/30 07:23
 4.29 재보선 요약

0. 투표율 : 매우 높은 편
ㄱ. 유권자 131만9614명 중 45만4714명 투표 34.5% 투표율(교육감 투표는 제외).
ㄴ. 국회의원 재선거 5개 지역 투표율은 40.8% (예년 평균보다 꽤 높은 투표 참여율)
ㄷ. "지난 2000년 이후 16번의 재보선에서 투표율이 30%를 넘은 것은 모두 7번이다. 특히 국회의원 선거만 따졌을 경우 지난 2001년 41.9%를 기록한 이래 이번 선거의 투표율이 가장 높게 나왔다." (연합뉴스, 안용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앙선관위 4.29 재보궐선거 안내 페이지의 도표를 바탕으로 선거 결과 보충 편집

1. 진보신당 & 민주노동당 : 기사회생 혹은 약진
ㄱ. 진보신당 (출범 13개월만에 드디어) 원내 입성
ㄴ. 민주노동당과의 전략적인 단일화 효력 발휘(조승수-김창현의 후보 단일화) : [조승수 당선소감] MB정권 심판을 위한 진보양당, 북구주민, 국민 공동의 승리입니다
ㄷ. 진보진영 내의 데탕트(?) 분위기 조성 가능성 : 10월 재보궐, 내년 지방선거 연대 가능성
ㄹ. 광역의원/기초의원에서 민주노동당 후보 당선의 의미 : 국회의원 재선거 및 수도권 기초자치장 선거에서는 아직 민주당을 '(아직은) 대안적인 선택'으로 당선시켜줬지만, 호남에서 민주당이 민주동당후보에게 광역의원과 기초의원을 내줬다는 점은 눈여겨 봐야 할 대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웃는 진보신당 심상정 조승수 노회찬 (사진 출처 : 한겨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한나라당 참패

ㄱ. 박희태 체제 정치적 사망선고 (사진 출처 : 한겨레)
ㄴ. 박근혜 영향력 재확인 및 이상득의 "형님 정치" 영향력 급감 : 이례적으로 50%가 넘는 큰 참여율을 보인 경북 경주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이상득(이명박의 친형)이 민 (당근 친이명박 계열) 정종복 후보가 '나가리'되고, 친박근혜 계열인 무소속 정수성 당선. 친박 vs. 친이 당내 갈등 심화 가능성. 참고로 경주 투표율은 "지난해 4.9 총선 투표율인 51.9%보다도 오히려 1.9%포인트 높은 53.8%로 집계돼, 역대 선거사상 재보선이 본선을 앞지르는 첫 사례로 기록"(연합뉴스, 안영수)
ㄷ. 정몽준 영향력 하락 : 울산의 맹주를 자처하는 정몽준의 적극적인 지원에도 불구하고 박대동 한나라당 후보 조승수 진보신당 후보에 밀려 낙선.

3. 민주당 : 절반의 승리, 여전한 불안요인 잠복 
ㄱ. 핵심 수도권 방어 : 정세균 체제의 안정 요인으로 당분간 작용할 듯  
ㄴ. 정동영-신건 복당 변수 : 정세균 체제의 불안 요인
한겨레(손호진)는 수도권 선전으로 인해 정세균 체제가 당분간은 안정될 것임을 강조하는 입장인데 반해서 프레시안은 민주당의 불안요소를 강조하는 대조적인 태도를 보여준다. "실질적인 호남 승부처였던 완산갑마저 정동영 전 장관의 영향권으로 접수됨으로써 민주당은 심각한 내분에 휩싸이게 됐다."(프레시안)

4. 총평
ㄱ. 6월 국회에서 MB악법 저지할 수 있는 명분과 주도권 확보.
ㄴ. "정부여당에 대한 심판, 민주당에 대한 경고로 요약"(프레시안)
민의에는 기존 정치에 대한 불신이 깔려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징후 .... 반MB층이 본격적으로 결집하기 시작 ....민주당 역시 불신의 대상으로 굳어져...." (프레시안)

5. 요약 후기 (관심있는 사람만 읽기) 
다른 부분이야 고개를 끄덕거리지만, "반MB층이 본격적으로 결집하기 시작"했다는 부분에 대해선 이건 '희망사항'이 가미된 판단인 것 같기도 하다. 항상 느끼는 거지만, 어떤 증오스러운 대상에 대한 감정만으로는 새로운 비전이나 희망을 만들어내기 힘든 것 같아서...그 증오의 이면에는 희망이라거나, 소망이라는 긍정적인 가치가 있어야 하는데, 현재 "반MB층"이란 거에 그런게 있는지 좀 의문이다. 그냥 경제가 지랄 같다거나, 혹은 웹과 친한 블로거들, 네티즌들은 인터넷 정책이 맘에 들지 않는다거나, 언론정책이 심하게 짜증난다거나... 뭐 이런 거 아닌가 싶기도 하고. 대부분의 소시민적 욕망의 저변에는 여전히 '조선일보'처럼 언터처블한 권력에 대한 모방욕구가 압도적이지 않나.. 뭐 이런 생각이 든다.  F4는 조선일보의 드라마 버전 같다는 생각이 들고, 김연아는 조선일보의 스포츠 스타 모델 같다는 생각도 든다(김연아에 대해선 유감이 없으니 이 부분은 오해하지 마시라. 그 표상에 잠재된 욕망에 대한 모방심리랄까... 뭐 그런게 겹친다는거다). 온갖 이미지들의 상투형들은, 그게 무한도전이든, 일박이일이든, 전지현이든, 김태희든 간에, 나에게는 모두 삼성스럽다거나 조선일보스럽다는 느낌으로 다가온다. 이게 무슨 강박증인 것 같기도 하고, 너무 예민해서 추상적인 상상력 같기도 하다.

4.29 재보선은 꽤나 관심을 갖고 있던 이슈였지만, 그리고 진보신당이나 민주노동당(솔직히 민주노동당에 대해선 그다지 큰 기대를 갖고 있지도 않고, 물론 한나라당이나 민주당보다야 평가하지만)이 선전해서 기분도 좋지만, 그냥 뭐랄까, 담담하달까, 냉랭하달까... 그런 느낌이 좀더 강하다. 정동영이 전북의 맹주 역할을 유지하던 말던, 정세균 체제가 유지되건 말건, 박희태가 넋 놓고 있던, 이상득이나 정몽준의 당내 입지가 축소되건 말건... 도무지 나와 무슨 상관? 이런 회의랄까, 압도적인 환멸이랄까... 그런 거... 물론 희망을 발견해내고 싶기는 하지만, 그런 관성화된 환멸감, 무기력이 나를 더 압도적으로 지배하는 감수성인 것 같다...

* 관련 추천
한나라 '빵점', 민주 '20점'…'민심'은 분노했다 (프레시안, 임경구)
"여야 각 당이 집안싸움에 매몰돼 선거를 기형화시켰음에도 불구하고 민심은 그에 교란되지 않고 이명박 정부와 집권여당에게 명징한 경고장을 던진 셈이다." (프레시안, 임경구)
위 기사의 논평("집안사움에 매몰돼 선거를 기형화")과 관련해서 아래 연합뉴스 기사에서 지적하고 있는 부분을 상기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한나라당이 엄연히 존재하는 '친박(친 박근혜) 정서'를 수용하지 않고 지난해 총선에서 패배한 친이(친 이명박) 후보를 내세운 것이나 민주당 지휘부가 당의 대선후보를 지낸 인물을 공천에서 배제한 기형적인 행태에 대해 표심은 거부감을 갖고 있음을 확인"(연합뉴스, 이우탁)

아싸 재보선 (capcold) : 작은 승리에 너무 도취하지는 말고, "제국의 역습"에 대비하자는 취지...지만 그래도 짧게나마 승리를 만끽하자는 글.

1년 내내 투표할 수 있게 하면 어떨까 (이정환) : 딱히 4.29 재보선과 관련이 있는 글은 아니고. "박지웅 영남대 사회과학연구소 연구원은 수시 투표제와 투표 총량제를 활용해 투표권 회계 시스템을 만들어보자는 참신한 주장"을 했다는데, 이를 정리한 글. 글만 읽어선 참신하다는 생각보다는 좀 복잡하다는 생각이 우선 들기는 하는데.. 뭐, 물론 이렇게 되면 좋기는 하겠다.

보궐 이후 (행인) : 오랜만에 읽는 행인의 글. 그래서 더 반갑다능..

* 참조 : 재보궐선거 실시 사유 및 실시일 등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inoci.net/trackback/834

  1. Subject : 아싸 재보선

    Tracked from capcold님의 블로그님 2009/04/30 10:53 del.

    !@#… 2009년 4월 재보선 결과, 예상을 뛰어넘는 H당의 큰 패배. 하지만 절대 잊지 말자. 그분들이라면 이제부터 능히… - 더욱 경제살리기 이미지에 올인하려고 무리수 불도저질을 강행...

  2. Subject : 4.29 재보선은 참 웃긴 선거

    Tracked from son world 2009/04/30 16:45 del.

    4.29 재보선 평가 (1) 4.29 재보선 하루 전날, 모든 언론은 “예측할 수 없는 박빙”이라고 보도했고, 선거가 끝나자마자 “한나라당 완패, 무소속 돌풍”을 전했다. 과연 그런가? 4.29 재보선은 전국선거가 아닌 미니선거였다. 그럼에도 여느 재보선과 달리 4.29 재보선이 주목받아왔던 것은 수도권, 영남권, 호남권에서 전개되는 국회의원 선거 때문이었다. 그것은 반MB 여론과 함께 이명박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의 성격을 가졌고, 선거의 주 프레임..

댓글

댓글창으로 순간 이동!
  1. 시퍼렁어 2009/04/30 09:12

    투표총량제 괜찮군요 의정활동도 더 열심히(?) 하게 될듯하니 말입니니다. 5년 주기로 매년 투표를 누적 적용해서 다수 표자를 로테이션 시키면 됩니다. (어짜피 정책일관성 따위는 없었으니까)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4/30 10:57

      저는 약간 복잡하게 느껴지던데, 시퍼렁어님께서는 쏙쏙 잘 이해가 되나봅니다. 논평을 듣고 보니 저도 이해에 큰 도움이 되네요. 정말 그렇게 되면 참 좋겠는데... 아직은, 앞으로도... 실현가능성이 높아보이지는 않네요...

  2. 레이먼 2009/04/30 09:13

    '관심있는 사람만 읽기' 표기 센스 뛰어납니다. 그래서 그 부분을 더 집중해서 있었다능..
    민노씨의 개인적 푸념 = 레이먼의 푸념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4/30 10:58

      글이 길어서 독자들의 귀한 시간을 뺏지 않을까 염려되서 그렇게 적은 것일 뿐입니다...;;; 레이먼님께서도 비슷한 푸념거리들을 갖고 계시고만요...;;;

  3. 미리내 2009/04/30 11:40

    조선일보스러움과 삼성스러움이란 말이 정곡이 아닌가 합니다. 알랭드보통은 이걸 '판사와 약사'의 삶이라 표현했더군요...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4/30 12:42

      오랜만에 찾아주셔서 무척 반갑습니다. : )
      미리내님께서 쓰신 '판사와 약사'에 관한 글 잘 읽었습니다.
      오늘 새벽 저 역시 오랜만에 방문해서 밀렸던 글을 읽었었네요.

  4. 민노씨 2009/04/30 12:42

    * 사소한 추고. 한 두 줄 생략.

    perm. |  mod/del. |  reply.
  5. 나무 2009/04/30 13:26

    선거만 보면 루소의 말이 생각납니다.
    영국 국민은 선거하는 날 하루만 자유롭고 그 다음날부터는 노예로 돌아간다...
    루소 시대의 노예가 아니라는 걸 보여줘야 하는데 오늘이 그 시작이 되면 합니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4/30 14:25

      정말 좋은 말씀이십니다... : )

  6. 키노 2009/04/30 15:00

    무력감을 느끼신다는 점, 공감합니다.ㅠㅠ 우리(?)가 무슨 짓을 해도 한국 사회의 본질은 쉽게 변하지 않을 거라는 생각 때문이지 않을까 추측해 봅니다. 그렇지만 저는 간만에 통쾌한 심정도 느꼈답니다. 진보신당이 원내에 들어간 것만으로도 웃음이 절로 나는 일이고요.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 ^^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4/30 17:04

      그래도 말씀처럼 마음 한편에서는 희망을 발견하고 싶은거죠.. ^ ^
      저도 같은 마음입니다. : )

  7. 의리 2009/05/01 16:49

    이번에 새로 뽑힌 사람들은 전의 사람들 같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이지만.. 정치인이란 뉴타입 종족은..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5/02 00:29

      정치인은 "뉴타입 종족"이고만요. ㅎㅎ
      그래도 조승수 의원에게는 큰 기대를 갖게 되네요. : )

  8. 민노씨 2009/05/03 00:23

    * 행인의 글 '보궐 이후' 링크 보충
    http://blog.jinbo.net/hi/?pid=1154

    perm. |  mod/del. |  reply.
  9. 강감찬 2009/05/03 12:40

    그런대 같은1석인대 인천이 왜 주요 승부처지요?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5/03 15:10

      본문에 링크한 추천글(블로그나 기사)를 읽으시면 좀더 풍성한 설명을 들을 수 있으시겠습니다만.. 여기서 간단히 설명하면 이런 이유들이 있다고 봅니다.

      1. 우선은 국회의원 재선거라는 점. 물론 이는 나머지 네개 선거구 역시 국회의원 재선거라는 점에서는 같죠.

      2. 이명박 정권이 지난 대선과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가 수도권에서의 지지였다는 점. 이 점에서 인천은 민심의 향방에 대한 일종의 '리트머스 시험지' 역할을 한다고 평가되는 것 같습니다.

      3. 전북의 두 개 선거구는 민주당과 정동영의 영향권에 있었고, 울산은 진보신당(민주노동당의 연합)과 정몽준의 싸움이었으며, 경주는 한나라당 내부의 친 이명박계의 좌장이라고 할 수 있는 이상득 vs. 박근혜의 싸움이라는 '틀'안에서 그 의미가 한정된다는 성격이 있었습니다. 물론 울산은 저 개인적으론 이번 선거의 가장 큰 의미 중 하나라고 생각하지만요. 이런 차원에서 특정한 '맹주'가 없는 인천이 위 2.에서 강조한 성격(민심의 향배를 표준하는)을 더욱 강하게 얻게 된 것 같습니다.

      조금이나마 이해에 도움이 되셨길 바랍니다.

  10. 행인 2009/05/03 15:48

    게으른 불로거를 부끄럽게 만드시네요.^^;;;

    반MB연대가 힘을 가지게 되었다는 등의 해석엔 저 역시 동의하지 않지만, 적어도 이러한 민심의 향배가 2010에서도 연장된다면 이명박 집권후기 2년을 편하게 보내지는 못하게 할 수 있다는 압박 정도는 될 수 있으리라 봅니다. 물론 그렇게 할 수 있는 능력을 야당 및 시민사회가 갖추어야 하겠지만요.

    날도 더워지는데 감기조심하세요~~ ^^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9/05/04 19:59

      저 역시 작으나마 희망을 보고 싶은 마음은 같습니다. : )
      행인님 같은 분들께서 좀더 구체적인 희망을 준비하고, 만들어가셔야 할 것으로 기대하는 바입니다.

      추.
      종종 행인님은 지금쯤 뭐하고 계실까 궁금해하고 있습니다.
      날도 더워지는데(?) 감기조심(?)이라뇨? ㅎㅎ
      말씀처럼 감기가 거의 두 달을 오락가락하고 있네요.
      행인님께서도 모쪼록 건강 유의하시고요.
      공부 일찍 끝나는 날이 계시면 가볍게 학교 근처 벤치에서 캔맥주라도 한잔 했으면 좋겠네요.
      날도 더워지는데 말이죠. ㅎㅎ

  11. Bandar Poker Aman 2020/01/04 01:19

    Hi, i believe that i noticed you visited my weblog thus
    i came to return the desire?.I'm trying to find things to enhance
    my web site!I assume its adequate to make use of a few of
    your ideas!!

    perm. |  mod/del. |  reply.

가벼운 마음으로 댓글 한방 날려주세요. : )

댓글 입력 폼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