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뭔가 보람 있는 일에 참여하고 싶다. 나에겐 충분한 동기가 있다. 하지만 나는 거기에 참여하지 못한다. 문제는 항상 기회비용이다. 그 시간에 나는 보람만 얻을 뿐 물질 대가를 못한다. 정신적 보람이 어떤 의미있는 공적 행위를 지속가능하도록 만들어주는 사회가 되려면 우린 모두 천사가 되어야 한다. 물론 우리 대부분은 악마에 훨씬 더 가깝다. 그러니 참여, 대가, (기회)비용이라는 관계 속에서 지속가능성을 생각해보면 답은 명확하다.

자발적 참여가 주는 일차적인 보답은 대체로 즐거움, 보람이라는 이름을 얻는다. 하지만 그 참여가 '지속가능성'을 가지려면 그 참여는 평판 시장의 축적된 가치로 형성되어야 한다. 그리고 그 평판 시장이 좀더 투명하고, 공익적이며, 그래서 이기적인 시스템으로 진화해야 한다. 평판시장의 관점에서 웹을 바라보면, 혹은 웹 네트워크가 창출할 수 있는 가치의 공익성을 생각하면, 이것은 애덤 스미스의 '보이지 않는 손'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그런 평판시장이 구축되면, 결국 그 기꺼운 참여의 기회비용들은, 지금 당장은 아니더라도, 언젠가 그 보답을 받을 수 있을테다. 나는 그 평판 시장의 구축이 새로운 권위를 통해서만 가능하다고 믿고 있다. 왜냐하면 지금까지의 평판시장은 구제불능이기 때문이다. 적어도 대한민국이란 딱지가 붙은 울퉁불퉁한 웹에선 그렇다.


* 회고점
아거타블로이드 블로그 (타블로그)에 대한 우려 (June 03, 2005)에서 페니 누난을 인용하며, 자발적이며 공익적인 참여 문화가 어떻게 가능할 수 있는지를 지적한다. 자발적 공헌자들이 실은 "평판이라든지 신뢰(trust)라든지 하는 눈에 잘 보이지 않고 잡히지도 않는 가치들 (intangible values)이 어떻게 자신들에게 궁극적인 수혜를 안겨주는가를 잘 아는 그야말로 마케팅의 귀재들"임을 아거는 지적한다. 왜 우리나라에선 이런 문화가 만들어지지 않았는가? 나는 여러번 아쉬움을 토로한 바 있다. 블로그래픽이 수요모임이라는 한시적 스터디 친목회를 거쳐 '인터넷 주인찾기'로 진화했다. 다시 '블로그래픽'을 일으키는 일과 '인터넷 주인찾기'(이 적절한 조어를 처음 생각한 블로거는 써머즈다)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키는 일은 적어도 나에겐 정말 중요하게 느껴진다. 양자는 서로 독립적으로 존재하되, 동시에 화학적으로 상호 작용할 필요가 있다. 인주찾기만으로는 부족하다.

* 발아점
마하반야, 인터넷 실명제 컨퍼런스 후기.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inoci.net/trackback/1100

  1. Subject : 겟 스타일님의 블독리플

    Tracked from 겟 스타일 2010/05/19 12:57 del.

    친구추가 했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댓글

댓글창으로 순간 이동!
  1. deca 2010/05/19 01:58

    평판 시장이란 말은 처음 들어보네요.
    reputation의 그 평판이지 싶은데, 평판과 시장이 서로 양립가능한 개념인지 조금 궁금하네요. 평판이 객관화될 수 있는 기준이 존재한다는 이야기일까요, 아니면 참여자가 많다[그래서 대세가 된다]는 뜻일까요?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10/05/19 02:41

      앗, 데카님. :)

      사회적 기업이라는 말도 있는데, 평판 시장이라는 조어가 생소하고, 양립가능한지를 문든 데카님의 의도가 무엇인지 정확히 파악되지 않습니다(갸우뚱..;;;)

      이제는 완전히 사멸한 형식으로 존재하는 것 같은 (블로그) 메타사이트는 매일 매일 블로그 마케팅이라는 형식의 다소 본래의 존재 목적과는 거리가 있는 '평판 시장'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제가 본문에서 이야기한 평판 시장과는 다소 다른 차원의 물건/마테터 종속적(?) 평판시장이지만요.

      평판이 객관화될 수 있는 기준...이 말씀은 무슨 말씀이신지 좀더 구체적으로 설명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후술한 말씀을 참조하면 평판의 절대적인 계량화가 가능하겠는가.. 이런 말씀이신가요?

  2. nassol 2010/05/19 02:23

    흠.. '신뢰', '평판' 이런 것이 tangible value로 이어지도록 만드는게 참 중요한 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동시에 기업이 연예인이나 스포츠 스타로 '신뢰', '평판'을 쌓는 게 어려워지도록 하는 것도요.

    요전에 트위터에서, '택배기사' 편하도록 짐을 미리 싸주자, 그런 내용이 있었는데요, 하루에 할당량이 너무 많다고 해서요.. 그 트윗을 올리신 분은 참 마음이 착하시다라는 생각이 들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택배회사 입장에서는 좋아하겠다, 고객들이 알아서 짐싸서 시간 줄여주고..' 이런 삐딱한 생각이 들었어요. 소비자가 택배기사의 근로환경에 대해서 걱정하고 배려해주려는 것은 정말 좋다고 생각하는데요, 택배기사가 결국은 옆집 아저씨고.. 그런 거잖아요. 하지만 짐을 미리 싸서 기업의 비용을 낮춰주는 것보다는, 기업이 근로환경을 개선하도록 소비자의 권리를 행사하는 건 어떨까 생각해봤어요. 근로환경을 공개하게 해서, 다른 택배회사보다 더 인간적인 근로환경이라면, 똑같은 조건일 때에는 근로환경이 더 좋은 곳을 택하게 해주는.. 기업이나 가게 홍보를 위해서라도 근로환경을 개선하도록 어떤 유인을 주는 거에요. 피자 배달같은 경우도 그렇고요, 청소년 고용하면서 보험은 제대로 들어주는지.. 왜 생각이 이 쪽으로 흘렀는지 모르겠네용 ㅎㅎ 평판에 대해서 생각하다보니...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10/05/19 02:44

      택배기사에 관한 나솔님의 의견은, 앞서 데카님께서 저에게 질문한 것을 다시 나솔님께 질문하게 되는데, 그런 소박한 사적 호의와 근로환경에 대한 공적인 문제제기는 양립할 수 없는 것인가요? ^ ^;;

    • nassol 2010/06/02 16:23

      댓글을 늦게 발견! 했습니다. 소박한 사적 호의와 근로환경에 대한 공적인 문제제기는 양립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오히려, 소박한 사적 호의가 공적인 문제제기를 시작할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나 생각합니다. 저 같은 일반인에게는 '근로환경 개선' 이런 큰 얘기 보다는, 택배 아저씨들 너무 힘들게 일하신다.. 는 얘기가 더 와닿거든요. 사적인 호의를 보이자라는 트윗이 유독 기억에 남았던 이유도 그래서가 아닐지..

    • 민노씨 2010/06/03 10:51

      아, 역시! :)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3. deca 2010/05/19 03:20

    ^^무슨 의도(?)는 없고, 정말 무슨 말인지 모르고, 처음 듣는 말이어서 여쭈어봤습니다. ('평판시장'으로 구글해보니 평판 TV 시장이 주로 나오더군요)

    달아주신 덧글을 보니까, 감이 조금 올 것도 같습니다만, 여전히 궁금한 것은 남습니다.
    '양립할 수 있느냐'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에요. 무슨무슨 '시장'이라고 하면, 일정한 기준(이를테면 가격)이 있어서 어떤 재화(여기서는 평판)가 거래되는 시스템일텐데, 제가 궁금한 것은 평판이라는 것이 '형성'될지언정, 어떤 (유사)거래를 통해서 주고받을 수 있느냐는 것이죠.
    민노씨의 글에서 평판시장이라고 하는 것은, 평판이 형성되는 장을 가리키는 것이라는 생각이 드는데, 그런 경우라면 그냥 인터넷 공간(의 일부)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역시 저는 솔직히 어떤 의미인지 모르겠는 단어인] 블로고스피어라고 해도 되는 것 아닌가 싶기도 하고요.

    nassol님께 민노씨가 하신 질문은, '양립'이라는 단어말고는, 제 질문하고는 아무 관계 없는 것 같은데요?^^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10/05/19 18:39

      흔히 사용되는 '사상시장'이라는 표현처럼 비유적인 느낌이나 함축적인 느낌이 가미되어 있는 표현 정도로 여겨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나솔님의 질문은 물론 데카님 질문과 전혀 다른 질문인데, 말씀처럼 "양립"이라는 단어.. 그게 떠올라서 그냥 가볍게 데카님을 인용(?)한 것입니다...;; 오해를 드렸다면 지송..;;;

가벼운 마음으로 댓글 한방 날려주세요. : )

댓글 입력 폼
[로그인][오픈아이디란?]